문화산책

[영화]기적      


줄거리

오갈 수 있는 길은 기찻길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은 없는 마을.
오늘부로 청와대에 딱 54번째 편지를 보낸 ‘준경’(박정민)의 목표는 단 하나!
바로 마을에 기차역이 생기는 것이다.

기차역은 어림없다는 원칙주의 기관사 아버지 ‘태윤’(이성민)의 반대에도
누나 ‘보경’(이수경)과 마을에 남는 걸 고집하며 왕복 5시간 통학길을 오가는 ‘준경’.
그의 엉뚱함 속 비범함을 단번에 알아본 자칭 뮤즈 ‘라희’(임윤아)와 함께
설득력 있는 편지쓰기를 위한 맞춤법 수업,
유명세를 얻기 위한 장학퀴즈 테스트,
대통령배 수학경시대회 응시까지!
오로지 기차역을 짓기 위한 ‘준경’만의 노력은 계속되는데...!

포기란 없다
기차가 서는 그날까지!

감독 / 배우

  • 등장인물

    감독 이장훈

  • 등장인물

    박정민

    주연 준경 역

  • 등장인물

    이성민

    주연 태윤 역

  • 등장인물

    윤아

    주연 라희 역

  • 등장인물

    이수경

    주연 보경 역

  • 등장인물

    김강훈

    조연 어린준경 역

스틸컷

스틸컷 스틸컷 스틸컷 스틸컷 스틸컷 스틸컷 스틸컷 스틸컷

[전시회]강운구 : 사람의 그때

  • · 전시기간 : 2021년 9월 11일(토) ~ 12월 26일(일)
  • · 전시장소 : 고은사진미술관

‘사진은 시공간 예술이다’는 사진 속 그 시간, 그 장소에 사진가가 존재하였음을 의미하며, 특히 인물사진은 사진가가 사진 작품 속에 등장하는 피사체, 인물과의 만남으로부터 시작됩니다. 본 전시 《사람의 그때》는 지난 5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사진가 강운구 선생이 만난 인연의 발자취를 지속적으로 기록한 사진 작업인데, 154명 문인들과 화가들의 인물사진 163점이 전시됩니다.

누구나 찍을 수 있는 인물사진은 외형의 기록에 충실한 이미지로 완성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그러나 자기자신과 서로의 모습에 특히 관심이 많은 우리는 평범한 인물사진에 만족하지 못합니다. 즉, 피사체인 사람의 존재와 의미의 가치가 함께 표현된 강운구 선생의 초상사진에 주목합니다.

오늘날 이 세상을 덮고 있는 사진은 겨우 182년 전에 태어났습니다. 그것은 사람의 얼굴-초상사진을 찍으려고 발명한 것입니다. 그러므로 초상을, 사람을 찍는 것이 사진의 가장 기본입니다. 그리고 마침내 남는 것은 사람 사진 뿐일 것입니다.

강운구 선생의 초상사진은 평범한 것 같지만 독창적인 아우라(AURA)가 느껴집니다. 촬영 현실에 순응하고 찍고자 하는 대상을 존중하며 진솔하게 찍은 인물사진입니다. 그리고 피사체와 긴밀히 소통하며 인식한, 인간적인 감성을 담백하게 기록한 사진적 시각이 일관성 있게 다가옵니다. 사진가로서의 욕심과 연출을 절제하며 촬영할 인물의 느낌 그대로, 그 사람답게 찍는, 늘 한결같은 50년이 넘도록 일관성을 유지한 관점이 강운구 선생의 사진론이라고 확신합니다. 특히 사진의 지시적 기능과 사진의 추상적 가치 탐구를 통해 발현된 그의 작품들은 매우 인상적입니다.

《사람의 그때》 전시를 통해 현실의 충실한 재현과 진실이 공존하는 다큐멘터리 사진의 의미를 함께 공감하시길 바랍니다. 이것은 ‘강운구 사진’의 결산이라 할 수 있습니다. 고은사진미술관이 준비한 강운구 선생의 《사람의 그때》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COPYRIGHT(c) 2015 BUSAN ST. MARY'S HOSPITAL ALL RIGHT RESERVED.
(우) 48575 부산광역시 남구 용호로 232번길 25-14 | 대표전화 051.933.7114 | 팩스 051.932.8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