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소식

facebook 바로가기 twitter 바로가기 프린트하기
내용보기
작성일 2019-04-09 오전 9:31:01
제 목 부산성모병원, 병문안 문화 개선 위한 병동 스크린도어 설치
첨부파일 스크린도어.JPG
내용보기
부산성모병원(병원장 김준현)이 8일부터 보건복지부 병문안 기준을 근거로 모든 병동에 대해 ‘병문안객 출입통제’를 실시했다. 이는 허용된 시간에 출입증을 소지한 방문객만 출입시스템을 통과해 병문안 할 수 있는 제도다.

부산성모병원은 무분별한 병문안으로 인한 입원 환자의 감염예방과 안정을 위해 11개 전 병동에 스크린 도어를 설치하고, 효율적인 출입 통제 시스템을 구축했다.

전 병동 입구에 스크린도어와 바코드 리더기 등을 설치해 방문객을 관리하며, 다수의 병문안객이 수시로 병실에 출입해 환자가 심리적 안정을 취하기 어렵거나 감염에 노출되는 등의 문제를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병문안객은 입원 환자 병문안 허용 시간을 준수해야 하며 출입증을 소지해야만 병동 출입이 가능하다.

병문안 허용시간은 평일은 오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1회, 주말 및 공휴일은 오전 10시부터 정오까지, 오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2회 가능하다.

스크린도어 설치로 인한 면회제한으로 외부인과 입원환자의 접촉을 최대한 관리해 환자 치료가 중점이 되는 병문안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직원 및 방문객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